wish list inspired


아름다운 책이었다. 
거의 매일 서점에 들리는데 갈때마다 반드시 괜찮은 신간이 나와 있는 것에 놀라곤 한다. 책을 수집하듯 구입하기 좋아하다보니 집에는 읽지 않은 글들이 산더미처럼 쌓여저 가는데 또 가지고 싶은, 당분간은 읽지 못할 책이 만들어졌다는 것. 세상에 이렇게 책이 많은데 그것을 살펴볼 시간이 고작 여가 정도로 한정되어있다는 것은 왠지 불공평하게 느껴질 정도다. 이것은 책꽂이 한켠에 꽂혀있는 한페이지도 들춰보지 않은 '나자'를 떠올리며 차마 사지 못했다.